[뉴스핌] [김승동의 보험 X-ray] 카디프생명, ETF 변액보험 선도

[김승동의 보험 X-ray] 카디프생명, ETF 변액보험 선도

 

판매액 100억 돌파...낮은 수수료로 장기투자에 적합

 

뉴스핌, 2018.1.9

 

[뉴스핌=김승동 기자] BNP파리바카디프생명(이하 카디프생명)이 ELS변액보험에 이어 ETF변액보험으로 업계에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. 이 회사의 ‘더쉬운자산관리ETF변액보험’이 출시 9개월만에 100억원 이상을 모았다. 

 

상장지수펀드(ETF)는 코스피200과 같은 특정 지수를 좇아가도록 설계된 인덱스펀드다. 개별 종목처럼 주식시장에 상장돼있어 저렴하고 편리하게 사고 팔 수 있는 게 장점이다. 또 펀드매니저의 판단에 의해 종목을 고르는 액티브펀드보다 장기 수익률이 우수해 장기투자상품으로 각광받고 있다.  

 

카드프생명은 ETF에 투자하는 변액보험을 만들어 지난해 금융상품의 특허라고 할 수 있는 배타적사용권을 받기도 했다. 

 

8일 카디프생명 관계자는 “지난해 12월까지 9개월 만에 100억원을 초과하는 수입보험료를 달성했다”며 “대부분이 적립형으로 가입, 장기투자하고 있다”고 설명했다.

 

이 관계자는 “액티브펀드처럼 투자하면서도 펀드운용보수는 3분의 1 수준으로 낮춰 장기투자 수익률을 근본적으로 개선한 것이 인기 비결”라며 “펀드자산자동배분 기능으로 편의성을 높이면서도 6가지 투자성향·전략에 따른 안정성·수익성을 지켜준다“고 덧붙였다.

 

카디프생명은 이 상품을 현재 KB국민은행, 신한은행 등 2곳에서만 방카슈랑스(은행에서 보험 판매)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다. 통상 보험은 보험설계사가 권해서 가입하지만 이 상품은 소비자가 직접 찾아 가입한다는 의미다. 

 

이 상품은 적극투자·균형투자·안정투자 등 3가지 투자성향과 스마트베타(국내위주)·글로벌자산배분(해외위주) 등 2가지 자산배분전략을 선택할 수 있다. 즉 6가지 모델포트폴리오 중 1개를 선택하면 포트폴리오에 따른 자산운용사의 펀드배분 정보에 따라 3개월마다 펀드자산이 자동리밸런싱 된다. 요컨대 가입자가 자산관리에 신경 쓰지 않아도 시장 상황에 맞게 모델 포트폴리오 내 자산비중이 자동으로 변경되는 것. 

 

물론 펀드에 투자하는 일반 변액적립보험처럼 원금손실 위험이 존재한다. 또 ETF로 분산투자했기에 개별종목위험은 줄였지만 시장위험은 거의 그대로 반영된다. 해외투자비중이 높으면 환율 변동 리스크에도 노출된다. 

 

장기목적자금 마련을 위한 투자상품으로 사망보험금 보장(일시납 보험료의 10%)은 많지 않다. 하지만 최저사망보장을 위한 비용으로 특별계정적립금 연 0.11%를 차감한다.

 

보험업계 관계자는 “ETF는 시장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으며 약 2% 정도인 액티브펀드보다 수수료가 낮아 장기투자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”며 “낮은 보수로 운용이 가능한 ETF의 장점과 함께 10년 이상 유지시 비과세 된다는 보험의 혜택까지 받을 수 있어 주목하고 있다”고 설명했다.  

 

<기사원문>

http://www.newspim.com/news/view/20180108000172